마흔 셋

Poem 2013.08.19 18:23

마흔 셋

오래된 친구의 소식에

첫날은

심연의 기쁨,  나눈다.


오래된 꿈의 부활에

둘째날은

심연의 깊음,  잃는다.


오래된 지갑 두께에

민감한 불혹,

동의 할 수 없다.


셋째날은

무거운 공기속의 불혹,

마흔 셋의 하루다.


2013.8.19

대전, 연구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이 분다  (0) 2013.09.06
마흔 셋  (0) 2013.08.19
가야할 길  (0) 2013.03.17
異蹟(이적)  (0) 2012.02.12
블로그 이미지

citadel

memory, life, and logs

Tag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