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

Coffee 2008.01.07 05:04
달리기를 다시 시작한지 이틀이 지났다.
그동안 멈추었던 운동을 다시 시작한 것이다.

오랫동안 신장에 들어 있었던 마라톤화 먼지 잔뜩 쌓여있던 옷들..

무엇보다 날 즐겁게 한건.
달릴때는 아무 생각이 안난다는 것이다.

갑갑한 인간관계를 생각하지 않아도 되고
논문을 써야하는 시간이라는 압박감에서도 해방이 된다.
머릿속이 깨끗하게 비워지는 느낌.
그 느낌이 좋다.

점점 약해져 가는 온몸의 조직들,
약간의 심장,
어깨, 허리의 통증이
첫째날이 지나 두번째 날에는 거의 없었다.

오래된 자동차에 시동을 걸어
Autobahn에서 대략 160 km/h- 내차의 최고속도-로 가끔 달려주듯
올 한해 캠퍼스 에서 꾸준히 달려야 겠다.

몸도, 그리고 마음도, 머리도 맑아지는 느낌이다.
건강하게 죽을때 까지 살수 있다면 좋겠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대장 나눠 드립니다.[종료]  (14) 2008.02.04
달리기  (0) 2008.01.07
초대장 나눠 드립니다.  (18) 2008.01.02
2008년 ....  (0) 2008.01.02
posted by citad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