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이 되어

Poem 2012.01.01 03:44
마흔이 되어

모호함과 시간의 칼을
내 심연에 꽂아,
빙- 돌려서 파내는 날들...

돌고 돌아,
처음으로,
밑바탕이 되는 토대로,
근본으로...


마흔이 되어
이제야
겟세마네 동산의 잔앞으로

지친 걸음을
겨우 겨우
한 걸음 내딛습니다.


2011년 12월31일
Yorktown, VA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異蹟(이적)  (0) 2012.02.12
마흔이 되어  (0) 2012.01.01
흔들리는 하루  (0) 2011.04.19
하루살이 2009 (8)  (0) 2009.10.27
posted by citad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