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깊은곳

Poem 2009.08.27 22:54
속깊은곳

눈 감고
소리 속에
나를 놓는다.

그속에 계신 분
내 손에 쥐고 있는 것
놓으라신다.

욕망...

아무도 모르는
그분과 나만 아는

놓으라신다.

2009.08.12
수요예배전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루살이 2009 (8)  (0) 2009.10.27
속깊은곳  (0) 2009.08.27
침묵  (1) 2009.08.11
살전 5장 18절  (0) 2009.02.03
posted by citad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