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이 되어

Poem 2012.01.01 03:44
마흔이 되어

모호함과 시간의 칼을
내 심연에 꽂아,
빙- 돌려서 파내는 날들...

돌고 돌아,
처음으로,
밑바탕이 되는 토대로,
근본으로...


마흔이 되어
이제야
겟세마네 동산의 잔앞으로

지친 걸음을
겨우 겨우
한 걸음 내딛습니다.


2011년 12월31일
Yorktown, VA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異蹟(이적)  (0) 2012.02.12
마흔이 되어  (0) 2012.01.01
흔들리는 하루  (0) 2011.04.19
하루살이 2009 (8)  (0) 2009.10.27
posted by citadel

흔들리는 하루

Poem 2011.04.19 11:56
그가 이룬,
그리고
이룰 일들
쉽게 망각하고
어렵게 신뢰하고

언제쯤
소용돌이 없는,
깨끗한 진공의 나
만날수 있으려나

2011.4.16
Psalm 78:11
Yorktown, VA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흔이 되어  (0) 2012.01.01
흔들리는 하루  (0) 2011.04.19
하루살이 2009 (8)  (0) 2009.10.27
속깊은곳  (0) 2009.08.27
posted by citadel

하루살이 2009 (8)

Poem 2009.10.27 13:05
하루살이 2009 (8)

Heidegger,
Hesse,
책들 지녔던 날들,

모다
시간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소망
없던 삶에
소망
생기므로

축복, 하늘 가득한 축복.

연약한 무릎, 피곤한 마음을 모아
하루를 산다.

2009. 10. 26.

Columbus OH가는
U.S. Airways 3258

'Poem'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흔들리는 하루  (0) 2011.04.19
하루살이 2009 (8)  (0) 2009.10.27
속깊은곳  (0) 2009.08.27
침묵  (1) 2009.08.11
posted by citadel